김창균 집사님의 사위가 되는 송양훈 집사님께서 

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으셨습니다.

유기족 분들께 하나님의 위로가 함께 하시길 바랍니다.

사위 되는 분은 열린 우리교회에 출석하셨습니다.

예배 인도는 열린 우리교회에서 합니다.